티스토리 뷰


무선인터넷 와이파이에서 나오는 전자파가 남성의 정자에 치명적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30일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아르헨티나 코르도바에 있는 생식연구기관이 노트북을 무릎위에 올려놓고 사용하는 남성을 대상으로 정액검사를 한 결과 무선인터넷망에 의해 정자가 죽어가는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연구원들은 26살부터 45살까지 29명의 남성을 대상으로 와이파이를 연결한 노트북을 사용하거나 유선인터넷망 컴퓨터를 사용하도록 했다. 
 

실험한 연구에서 4시간 동안 건강한 남성에게 와이파이를 복부주위나 허리 쪽에 사용한 결과 25%에 달하는 정자들이 움직임을 멈췄고, 9%는 DNA손상을 입었다고 밝혔다.

반면 유선인터넷을 사용한 사람의 정자는 14%가 기동성의 저하를 보였고, 오직 3%가 DNA의 손상을 입었다고 보도는 전했다.

선임 연구가 콘라두 아벤다노는 "무선으로 인터넷에 연결되어 있는 노트북을 남성 생식기 근처에서 사용하면 정자에 악영향을 미친다"고 밝혔다고 데일리메일이 전했다.

▶ 연구 결과에 의해 조심할 부분
  • 지하철, 버스에서 무릎위에 아이패드 놓고 사용하지 말 것 
  • 침대에 기대 배위에 노트북을 올려놓은 채 사용하지 말 것 
  • 가급적 유선랜을 사용할 것

구글 리더에 Add to Google추가하면 새 소식 계속 받아 볼 수 있어요.
1 2 3 4 5 6 7 8 ··· 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