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閒居口占               한가롭게 지내며 읊다

浮雲過長空            뜬 구름이 긴 창공을 지나가니

一點二點白            한 점 두 점이- 하얗고나.

流水歸北海            흐르는 물은 북해로 돌아드니

千里萬里碧            천리 만리가 푸르고야.

白者何爲白            흰 것은 어찌 하야며

碧者何爲碧            푸른 것은 어찌 푸르른가.

此理欲問之            이 이치 묻고져 하는데

雲忙水亦急            구름도 바쁘고 물도 또한 급하고나.

1 2 3 4 5 6 7 8 ···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