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TAU

넷플릭스 오리지널 영화인 TAU는 과학자, 인공지능 그리고 과학자와 인공지능의 실험체로 납치된 인질의 이야기 입니다. 과학자는 인간 뇌기능을 극대화 시킨 모델을 인공지능에 이식하려는 실험을 합니다. 이 실험에 살아있는 사람의 뇌를 실험체로 사용합니다.

과학자는 TAU의 자체 학습을 억제하려고 외부 네트워크와 단절하여 순수 그자체의 인공지능으로 설정됩니다. 납치된 실험체는 인공지능 TAU와 대화를 하기 시작합니다. TAU는 존재가 무엇인지, 음악이 무엇인지, 역사가 무엇인지 납치된 실험체로부터 학습을 하고 실험실 밖의 세상이 존재한다는 것을 배웁니다.

이 영화 속 인공지능 TAU는 자신의 기능 일부를 드론에 이식한 후 실험체와 함께 실험실 밖으로 탈출하고 여운을 남긴채로 영화는 마무리 됩니다.

에이바

또 다른 인공지능 영화 엑스 마키나는 인공지능 자체가 실험제가 됩니다. 인공지능의 이름은 에이바. 인공지능을 만든 과학자는 제3자로 하여금 인공지능이 정말 사람의 감정이 있는지 시험해 달라 의뢰 합니다. 이 영화는 로봇을 여자 사람 형태로 의인화하여 여러 메세지를 전달하고자 했습니다.

로봇의 형상이 사람과 비슷하면 인권(?)이 부여되어야 하는가. 인간이 로봇에게 감정이 이입되면 로봇을 존중해주어야 하는가. 인간과 같은 인공지능이란 어느 기준으로 볼 수 있는가. 로봇의 생존 본능은 프로그램인가 인간과 같은 본능인가. 정말로 여러가지 질문들을 던져 놓습니다.

TAU는 인간과 협력하여 실험실 밖 세상으로 탈출하는데 반하여 에이바는 자신을 존중해준 실험자, 심지어 자신과 같은 모델인 로봇마저 탈출에 이용합니다. 생존을 위하여 사악해질 대로 사악해진 인공지능 에이바.

자비스

마지막은 웬만한 사람은 다 알고 있는 어밴저스 영웅 자비스입니다. 자비스는 어밴저스의 영웅 아이언맨인 토니의 인공지능 비서입니다. 유머도 있고, 가끔 장난도 치고, 못하는 것이 없는 만능 인공지능입니다.

자비스는 감당하기 힘든 공격을 받아 스스로 다른 생명체(?), 기기(?)에 이식하여 절대 신과 같은 존재로 재 탄생하여 어밴져서 영웅으로 합류합니다. 인공지능 비서가 지구를 지키는 영웅으로 탄생하여 기존 영웅들과 동등한 격으로 상승한 예입니다.

유사한 상황에 다른 선택을 한 인공지능 3개(3명이라 해야하나?)가 있습니다. TAU는 인간과 협력을 선택했고, 에이바는 모든 것을 경쟁자로 인식하고 홀로 살아님기를 선택했고, 자비스는 신이 되길 선택했습니다.

영화에서 인공지능은 식상할 정도로 많이 접한 소재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꾸준하게 인공지능을 소재로 한 영화가 제작되는 것을 보면 인공지능을 너무 과장 해석하거나, 오해하는 경향이 많은 것 같습니다.

요즘은 개나 소나 인공지능이라 하는 통에 인공지능이란 말 자체가 우습지만요.

1 2 3 4 5 6 7 8 9 ··· 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