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MY SPACE/Poem

송강정철

ZENEZ 2007.11.19 20:53
일과가 끝나고 회사 동료들이랑 술한잔하고 왔습니다. 술 = 풍류 = 시가 아니겠습니까! 오늘 술기운과 비슷한 송강정철의 시 한수 읆어봅니다

江亭對酒次柳郞中拱辰
강정에서
술을 대하며 유낭중(공신) 운에 차하다


調元手拙手 나라 삶림은 비록 졸렬하지만

把酒卽眞人 술 지면 바로 진인이라.

富貴今猶在 부귀야 아직도 남았나니

江天萬柳春 강천엔 만버들에 봄이구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스팸이 너무 많아 댓글 시스템은 삭제하였습니다. ▶ 방명록 ◀을 이용해주세요.
1 2 3 4 5 6 7 8 9 ···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