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남양유업 울고, 매일유업 웃고.'

남양유업의 올해 1·4분기 영업이익은 88%나 급감했으나 경쟁업체인 매일유업은 영업이익이 59% 늘어나 희비가 엇갈렸다.

6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올해 1·4분기 남양유업의 매출(연결 재무제표 기준)은 3056억600만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3276억2500만원에 비해 6.72% 하락했다. 매출보다는 영업이익 하락률이 가팔랐다. 영업이익은 지난해 같은 기간 231억1900만원보다 무려 88.52% 줄어든 26억5400만원을 나타냈다. 당기순이익 역시 191억3100만원에서 40억4200만원으로 78.87% 감소했다. 이에 대해 남양유업 관계자는 "후발주자로 뛰어든 커피 사업의 프로모션 을 위해 투자비가 크게 증가했기 때문에 실적이 좋지않았다"고 설명했다.

반면 경쟁상대인 매일유업의 실적은 작년 같은 기간보다 크게 좋아졌다. 올해 1·4분기 매출은 3341억8300만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2615억3400만원에 비해 27.78% 증가했다. 영업이익은 50억5800만원에서 80억4800만원으로 59.11% 늘어났다. 당기순이익도 작년 동기의 33억6800만원보다 84.68% 개선된 62억2200만원으로 집계됐다. 


[뉴스토마토 정해훈기자] 남양유업(003920) 본사와 피해대리점협의회의 5차 교섭도 합의를 진전시키지 못한 채 마무리됐다.
양측은 4일 오후 3시 서울 중구 소공동 프레지던트호텔 회의실에서 교섭을 진행했지만 견해차를 확인하는 수준에 그쳤다. 
이날 교섭에서는 협의회 이창섭 회장과 정승훈 총무가 본사 측의 협상에 불만을 품고 20분 만에 자리를 뜬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4차 교섭과 마찬가지로 이번 협상에서도 현직 대리점주들로 구성된 단체의 어용 문제, 전산 발주 프로그램인 PAMS21에 피해대리점협의회 임원들의 연락처를 공유하는 문제 등으로 맞섰다.
정승훈 협의회 총무는 "제도 개선 없이 보상 문제만을 거론해 협상을 중단했다"며 "다음 교섭에 앞선 실무협상에 본부장 이상의 담당자가 나와 실질적인 내용으로 협의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남양유업 관계자는 "협의회가 제시한 요구안을 대부분 수용할 예정이지만 현직 대리점주 단체에는 개입하지 않았으므로 인정할 수 없다"며 "어느 단체에도 관여하지 않겠다는 뜻을 밝힌 만큼 PAMS21에 연락처를 공유하지 않을 방침"이라고 전했다. 
본사와 피해대리점협의회는 한 차례 실무협상을 거쳐 오는 7일 오후 2시 같은 장소에서 6차 교섭을 진행할 예정이다. 
한편, 양측의 협상이 합의점을 찾지 못하는 사이 불매운동 등의 영향으로 제품 매출 하락이 이어지고 있다. 
A대형마트가 지난달 남양유업 냉장음료의 매출을 조사한 결과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무려 62.6%가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대리점 횡포 사건이 불거지기 전인 지난 4월 매출이 전년보다 166.9% 신장한 것과는 대조적인 결과다. 
또 이 대형마트의 지난달 남양유업의 흰우유 매출은 전년보다 34.7% 줄었지만 경쟁사인 매일유업(005990)은 같은 기간 28.2%가 늘었다. 
요구르트 제품 역시 전년보다 36.3% 감소했으며 유제품도 28.9%가 줄어 조사 대상 4개 업체 중 유일하게 마이너스를 기록했다. 
조사 품목 중 분유만이 지난해보다 22.0% 신장했지만 매일유업도 지난해 대비 올해 4월 4.8%에서 5월 28.5%으로 크게 증가했다. 
유통업계 관계자는 "남양유업 대리점 폭언사건 직후에는 매출에서 두드러지는 변화가 없었지만 점점 입소문이 타면서 영향을 받는 것으로 분석된다"고 말했다.

 

1 2 3 4 5 6 7 8 9 ··· 83